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게시판
  2. 뉴스

뉴스

뉴스 게시판입니다.

게시판 상세
subject 청와대 “김여정 통한 북한 조의, 남북대화 의지 해석 여지 있다”
writer 대표 관리자 (ip:)
date 2019-06-14 15:45:19



청와대는 14일 고(故) 이희호 여사의 별세에 대해 북한이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을 통해 조의를 표한 것을 두고 “남북대화에 대한 (북한의) 의지로 충분히 해석할 여지가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북측이) 김 부부장을 (판문점에) 보낸 것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부부장은 지난 12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서호 통일부 차관,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등을 만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명의의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했다.

이에 대해 일부 매체는 전직 통일부 관리의 말을 인용해 차관 급인 김 부부장이 내려오는 데 남한측에서 장관급 이상이 올라가 격에 맞지 않는 영접을 했다고 비판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김 부부장은 그 지위와 상관없이 상징성과 대표성이 남다르다고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김 부부장을 통한 조의 전달이나 ‘남측의 책임 있는 인사가 나와줄 것’을 북한이 요청한 점, 민족의 화합을 강조한 이 여사의 뜻을 기려야 한다는 이야기를 나눈 점 등은 남북 평화에 대한 의지로 해석할 여지가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이 관계자는 정 실장과 김 부부장이 판문점에서 회동했을 당시를 촬영한 통일부가 육성을 빼고 제공해 ‘북한 눈치 보기’라는 지적에 대해 “정부 차원에서 녹화 테이프 전체를 제공하겠다고 결정한 적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어떤 영상과 사진을 제공할 것인지는 결국 정부 판단”이라며 “통일부 출입기자단과 협의할 대상은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를 두고 문 대통령이 전날 회견에서 ‘흥미로운 대목이 있다’고 한 데 대해 구체적 내용을 공개해줄 수 있느냐는 물음에 이 관계자는 “밝히지 않는 것이 외교 관례”라고 답했다.

아울러 그는 “내용은 말씀드릴 수 없다”면서도 “정의용 안보실장이 그 내용을 보고 ‘트럼프 대통령이 보게 되면 ’참 아름다운 편지‘라고 할 것’이라고 했는데 예상이 맞아 떨어졌다”고 부연했다.

노르웨이를 국빈방문한 문 대통령은 전날 한·노르웨이 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에서 미국이 친서 내용을 알려줬다고 전한 바 있다.

이 외에 이 관계자는 서훈 국정원장을 통해 김 위원장의 친서가 전달됐다는 일각의 보도에 대해 “전혀 모르는 내용”이라고 말했다.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PASSWORD :

수정 취소

/ byte

PASSWORD : 확인 취소


CS CENTER
02. 769. 5042
mon - fri / 10:00 am - 4:30 pm
lunch time / 11:30 am - 1:00 pm
sat, sun, holiday off
아시아투데이(주)
우리은행 1005-102-728167

반품 전 Q&A 문의글 작성 또는 고객센터로 전화하여 반품지 확인 필수

- 고객님 단순 변심일 경우 택배비 고객님 부담입니다. 
- 상품수령 후 7일 이내 교환/반품 가능합니다.
BANK INFO
02. 769. 5042
mon - fri / 10:00 am - 4:30 pm
lunch time / 11:30 am - 1:00 pm
sat, sun, holiday off
아시아투데이(주)
우리은행 1005-102-728167

반품 전 Q&A 문의글 작성 또는 고객센터로 전화하여 반품지 확인 필수

- 고객님 단순 변심일 경우 택배비 고객님 부담입니다. 
- 상품수령 후 7일 이내 교환/반품 가능합니다.

WORLD SHIPPING

PLEASE SELECT THE DESTINATION COUNTRY AND LANGUAGE :

GO
close